살인의 추억(2003) – 영원히 기억될 잊지못할 추리 스릴러

살인의 추억

소개

살인의 추억은 1986~1991까지 발생한 연쇄 살인사건을 배경으로 한 봉준호 감독의 두번째 장편 영화이다.

이 영화는 봉준호 감독에게는 처음으로 상업영화에 성공을 맛보게 해준 영화이고 여러 영화 시상식에서 감독과 배우 모두 여러 상을 수상하였다. 살인의 추억이라는 영화를 통해서 봉준호 감독은 봉테일(디테일이 살아있다.)이라는 별명을 얻었다.

이 사건의 실제 담당 형사는 엄청난 디테일에 영화를 시청한 후 기억하고 싶지 않은 기억이 떠올라 고통스러웠다고 이야기 하기도 했다.

살인의 추억은 블랙코메디 요소도 많이 포함된 영화로 여러 유행어도 만들어 졌다. ‘향숙이?’,’밥은 먹고 다니냐?’ 등 여러 유행어가 있다. 그중 ‘밥은 먹고 다니냐?’는 애드립으로 탄생한 대사인데 당시 주연인 송강호 배우는 봉준호 감독이 마지막 대사를 할것 같은데 무엇을 해야하는지 고민이라고 언질을 주어 4일간 생각하고 만든 대사로 여러 의미로 풀이되어 영화 중 가장 심오하면서 인기인는 대사가 되었다.

줄거리

1986년 경기도 화성에서 젊은 여성이 참혹하게 살해되어 시체로 발견되고 그후 2개월 뒤 또다시 비슷한 수법의 살인사건이 발생한다. 연이은 동일한 수법의 살인사건으로 여러 이목이 집중되기 시작하고 마을을 연쇄살인이라는 공포로 겁을먹게된다.

증거 비슷한 것이 나와도 증거에 대한 인식도 없는 시골에서는 동네 사람들로 인해 손상되기 일수 였고 증거가 없어 범인이 잡히질 않는다. 이 사건을 수사하던 구시대적 수사를 하는 박두만(송강호)는 애인 곽설영(전미선)에게 정신이 이상하고 얼굴에 화상이 있는 백광호(박노식)이 죽은 피해자 향숙이를 좋아했고 향숙이가 죽은 날에 쫒아다녔다는 말을 듣고 그가 범인이라고 생각한다

어느날 안개낀날 서울에서 온 서태윤(김상경)은 길을 묻기 위해 지나가던 여자에게 말을 걸지만 연쇄살인으로 흉흉한 마을은 얼굴도 모르는 외지인인 태윤을 경계하고 도망가다 넘어지는데 태윤은 넘어진 여자를 도와 주려다 길을 지나던 두만에게 범인으로 오해받고 몸싸움 끝에 잡히는데 이후 경찰임을 밝히고 무죄를 입증한다.

두만은 광호가 범인임을 확신하고 증거를 조작하고 확신으로 비롯된 거짓을 만들었다. 정신이 불안정한 광호로부터 유도 심문을 시도했고 광호는 향숙이를 죽인적 없다고 하다 갑자기 향숙이를 죽였다고 자백하는데 디테일한 내용까지 알고 있있었다. 서에서는 사건이 해결 된것 같이 축제 분위기 였지만 태윤 혼자 이상함을 느끼고 여러 이목이 주목된 현장검증을 망친다.

임기가 되어 수사반장이 바뀌게 되고 바뀐 수사반장 신동철(송재호)는 사건해결에 열정을 보이고 수사 기록을 보고 현장까지 가지만 엉망으로 수사된 것을 보고 한심함을 느끼지만 이때 태윤이 자료를 보고 태윤을 지원하는데 또 한명의 피해자를 발견하게 된다. 수사권을 갖게된 태윤은 지금까지 모아온 정보로 비오는 날 빨간 옷을 입고 잠복을 하지만 예상이 빗나가 다른 옷을 입은 살해당한 피해자가 발생하여 또 다시 사건은 미궁으로 빠지고 수사를 계속하지만 수사는 허탕을 친다. 수사에 난항을 격어 다시 현장에 간 두만과 태윤은 그곳에서 다른 남자를 발견하게 되는데…

자세한 이야기는 영화를 보도록 하자

흥행요소

디테일한 연출과 스토리

봉준호 감독의 살아 있는 연출과 스토리 덕분에 많은 관객들은 영화에 몰입 할 수 있었다. 이 영화는 연쇄살인 사건의 복잡한 추리 과정과 긴장감 넘치는 분위기를 효과적으로 표현하여 시청자들의 긴장감을 놓지 않게 하였다

또한 영화의 주제와 사회적인 내용이 현실과 공감을 자아 냈고 1980년대 한국의 작은 도시에서 벌어진 연쇄 살인 사건은 실제 사건을 바탕으로 제작하여 현실적인 배경과 사회적인 문제를 다루고 있다. 이는 관객들에게 깊은 감정과 생각을 불러 일으켰고 영화를 보면서 한국 사회의 변화와 과거의 역사를 다시 보게 하였다.

명배우들의 연기력

각 배우들은 자신의 역할을 완벽하게 소화하였고 캐릭터들의 감정과 복잡한 내면을 실감나게 표현하여 관객들의 공감을 얻었다. 특히 송강호 배우와 김상경 배우의 연기는 이 영화의 인상적인 장면들을 많이 만들어 내었고 아직 인기가 적었지만 이 영화를 통하여 두 배우는 많은 연기상을 수상하여 톱 배우로 가는 발판을 마련하였다.

해외반응

이 영화는 국내에서는 한국영화의 르네상스의 전성기의 한축으로 약525만명의 관객을 동원하였고 10년동안 역대 흥행 1위라는 기록을 세웠다.

최근 가장 영향력있는 영화 감독중 한명으로 자리매김한 봉준호 감독은 세계에서 내노라하는 유명한 감독들도 <살인의추억을> 자신이 가장 좋아하는 영화로도 많이 뽑았다.

메타스코어는 82/100, 로튼토마토는 95%의 평점을 받았으며 해외 평론가, 일반인들도 호평하는 작품으로 대한민국 역대 스릴러 영화이며 영화역사상 최고의 걸작 중 하나로 극찬하는 평가가 많았다.

결론

이 영화의 마지막은 봉준호 감독의 뛰어난 연출과 음악의 조화로 더욱 깊은 감동을 준다. 영화는 마치 끝나지 않은 추리의 길을 걸어가듯 마무리되도록 보여줌으로써 궁금증과 여운을 남겼다. 결말에서 단순한 해답을 보여주지 않고 관객들로 하여금 자신의 생각과 판단을 통해 진실을 해석하도록 하였다.

<살인의 추억>은 1980년대 라는 배경을 잘 살렸고 자료를 토대로 수사하는 형사와 감각으로 수사하는 형사를 보여주어 대한민국의 경찰 수사가 현대식으로 조금씩 넘어가는 과정 보여주어 점점 발전해 가는 대한민국을 보여주어 어른들의 추억에 살인이라는 스릴감 넘치는 요소를 잘 스며들도록 넣은 영화이다.

봉테일의 디테일이 시작된 영화를 보고 싶다면 <살인의 추억>을 추천한다.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