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격자(The Chaser 2008) – 몰입하게 만드는 추격전 영화

추격자

소개

<추격자>는 지금은 한국에서 임팩트 있는 영화를 만들기로 유명한 나홍진 감독의 첫 장편영화이다. 첫 장편영화지만 약500만이라는 관객을 동원하여 큰 성공을 거두었다.

타짜로 인기가 올라가던 김윤석 배우와 막 이름을 알리던 하정우 배우의 숨막히는 추격전이 일품인 영화이다. 영화는 유영철 연쇄 살인사건을 모티브로 하였으며 전직 형사지금 보도방을 하는 엄중호(김윤석)과 사이코패스 연쇄살인마 지영민(하정우)의 쫓고 쫓기는 숨막히는 추격전이 일품인 영화이다.

줄거리

한 여자가 밤에 주차를 대충 해 놓고 금방 나올거라면서 한 남자와 어디로 들어간다. 하지만 시간이 지나도 여자는 나오지 않고.. 시간이 흘러 아침 또 다른 남자가 그 차를 바라보면서 영화는 시작된다.

보도방을 운영하는 전직형사 엄중호(김윤석)은 본인이 관리하던 여자들이 도망가면서 운영에 힘들어 하고 있는데 어느날 운전하다 핸드폰을 차에 떨어뜨리고 거기서 도망갔다고 생각한 한 여자의 핸드폰을 발견하고 핸드폰에서 한 번호(4885)를 찾게 된다. 그 번호의 주인은 진상으로 소문나 있었고 그날도 그번호 주인에게 김미진(서영희)이 출장을 나갔다.

중호는 도망간 여자 직원들이 4885에게 출장을 가면 돌아오지 않는 것을 알게되었고 마침 출장을 나간 미진에게 연락해서 집주소를 알아두라고 지시를 하고 미진에게 간다.
4885 지영민(하정우)와 같이 목적지에 도착하고 집에 들어가려는데 영민이 집 열쇠를 잘 못찾는걸 이상하게 생각하지만 주소를 외워야 하기에 넘어간다. 주소를 중호에게 보내기 위해 화장실에 가지만 신호가 약해 보내지지 않아 화장실을 돌아다니던 중 이상한 머리카랑 뭉텅이를 발견하는데 이상함을 느낀 미진은 도망치려고 하지만 집은 이미 잠겨 도망 갈 수 없었고 중호는 연락이 오지 않자 전화를 해보지만 연결이 되지 않았다.

미진은 영민에게 잡혀 살해 당할 위기에 처하는데 그때 원래 집주인을 찾기 위해 손님이 오게 되고 영민은 그 사람들을 집으로 불러드려 죽이고 차를 처리하기 위해 나가다 접촉 사고가 난다. 하필 사고난 사람은 미진을 찾으러온 중호였고 보험처리를 하기 위해 차 주인에게 말을 걸지만 이상한 행동을 하는데. 거기서 중호는 차에 탄 사람이 4885라는 것을 알아본다. 틀킨 영민은 빠르게 도망가다 중호에게 잡히게 되고 끌려다가 신고를 받고 찾아온 경찰에게 두 사람은 잡히게 된다.

경찰서에서 조서를 쓰다가 영민은 자기가 보도방 여자들을 죽였다고 자백하고 중호는 동료 이길우(정인기)형사에게 이 사실을 전달한다. 길우는 중호가 잡혀있는 파출소로 오게 되고 뒤를 이어 기동수사대장이 영민을 데려가 조사를 하는데 살해 사실을 불다가 농담이라는 식으로 경찰을 가지고 논다.

중호는 영민에 대해 조사하면서 찾아 다니게 되고 다른 보도방에서도 영민을 손님으로 받은 여자들이 없어진것을 알게 되는데…

자세한 이야기는 영화로 확인하자

흥행요소

이 영화가 흥행에 성공한 이유는 나홍진 감독의 뛰어난 연출과 스토리이다. 나홍진 감독은 작품을 통해 현실적이고 잔혹한 분위기를 효과적으로 그려내며 관객들을 스토리에 몰입시키는데 성공했다.

또한 영화의 스릴러 요소와 예측 불가능한 전개가 많은 관객들을 끌어들였다. 중호와 영민의 끊임 없는 추격전과 반전이 흥미를 끌어드렸으며 관객들을 계속 긴장하도록 만들었다.

또한 배우들의 탁월한 연기 역시 영화의 성공시킨 요인중 하나이다. 중호역을 맡은 김윤석배우는 영화에서 악날할것 같지만 따듯한 마음을 가진 사람이라는걸 표현하는 연기력과 그때 당시에 생소한 사이코패스의 감정과 표현을 진짜 범죄자가 아닐까라는 의심을 받을 정도로 뛰어난 연기를 보여준 하정우배우의 연기력이 영화의 흥행에 한 몫 하였다.

해외반응

메타스코어 64/100 로튼토마토 82% 의 평가를 받았다.

추격자는 개봉당시에 감동을 맡은 나홍진 감독을 가장 주목 받은 무서운 신인 감독으로 만들어 주었고 긴장감을 놓치지 않도록 잘 짜여진 각본과 출연배우들의 뛰어난 연기력이 더해져 평론가와 관객 모두에게 센세이션한 반응을 불러 일으켰다.

김윤석과 하정우 두 배우는 이 영화를 기점으로 새로운 흥행 대새 배우로 자리매김 하였고 다음 영화 <황해>도 같이 공동 출연함으로써 끈끈한 인연을 이어 나아갔다.

해외에서도 추격자에 대해 좋은 평가가 이어졌다. 아무 정보도 없이 이 영화를 본 관객들은 긴장넘치는 상황과 가슴졸이는 느낌에 금새 이 영화에 빠졌다는 평가가 즐비하였고 때로는 너무 잔인하다. 진짜 이런 사건이 있었냐는 등의 다양한 평가도 나왔다.

결론

이 영화는 글을 작성하는 본인도 처음에는 다 보지 못한 영화이다. 당시에는 긴장감은 좋았지만 잔인한 장면들이 많아 보기 꺼려졌었다. 이후 스릴러 장르에 적응되어 다시 도전하여 보았을때 대단하다라는 표현만 생각이 났었다. 특히 중호가 영민을 쫒아가는 장면은 내가 쫒기고 있다는 생각을 하게 하였고 넘어지는 장면에서도 생생함이 엄청 났다. (이후 다른 매체에서 정말 넘어진것을 알았음)

이 영화는 어울리지 않는 감동적인 장면으로 마무리되는데 무언가 조금 언밸런스한 느낌도 있지만 어떻게 보면 인간적인 면이 나와 어울린다고 생각도 든다.

엄청나게 더운 여름 손에 더욱 땀을 쥐게 하는 영화를 시청하여 땀띠나게 만들 정도로 긴장감 있는 영화를 보고 싶다면 <추격자>영화 추천한다.

 

 

Leave a Comment